본문 바로가기

담고/토이카메라

2011.5.~9. 김유정역 1, 엑시무스, 후지 슈퍼리아 200

2011.5월부터 9월,
삼다수길, 군포 리얼그룹 공연, 김유정역
엑시무스, 후지 슈퍼리아(fuji superia) 200

시간과 마음의 표면장력이 부풀어오르고, 더는 버티지 못하겠다 싶었다. 출장 전 며칠 휴가를 내고, 타박타박 걸으며 실컷 쏘다녔다. 나는 정적인 사람인 줄 알았는데 이곳저곳 걸은 기운으로 돌아와 한 주를, 두 주를 버티는 걸 보면 꼭 그렇지도 않은가보다. 나도 동적인 기운이 있구나 싶어서, 다행이다. 

오래 곁에 두고, 이젠 짝꿍 같은 엑시무스. 오랜만에 꺼내들긴 했다. 봄에 찍은 사진이 있는 것도 현상하고 나서야 알았다. 서둘러 달아나는 시간을 쫓아가지 못하는 요즘. 싱그러움 들이마시고 쉬어도 좋다던, 푸르른 봄빛 초록이 그립다.

5월, 삼다수 숲길 걷고 나오면서.

9월. 출장과 휴가

군포까지 가서, 리얼그룹 공연 보기 소원 성취. 공연을 기다리는 동안 두근두근두근.

2011년 9월 25일, 오후 1시~3시 무렵. 
경춘선 타고 김유정역으로. 
작년 12월까지는 (구)김유정역으로 경춘선이 다녔다. 역이 사라지기 전, 기차 타고 꼭 가보고 싶었는데 급하게 돌아온다고 가지 못해서 많이 아쉬웠다. 
사평역이 생각나는 예전 역사. 그 자리를 지키고 있어 다행이었고, 퇴적하는 흔적과 풍경이 안타까웠다. 반질반질한 새 역사와는 또다른 빛깔로, 숨쉴 수 있는 다른 방법은 없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