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화 같다지만 어느 하루는 디즈니처럼 명랑해도 좋잖아요 아리스토캣(The Aristocats) 1970년에 개봉한 디즈니 애니메이션, <아리스토캣>은 고양이 가족의 모험영화이자 음악을 즐기는 고양이들의 뮤지컬입니다. 파리의 대저택에서 귀부인의 사랑을 담뿍 받는 고양이 가족이 있습니다. 우아한 엄마 고양이 더치스는, 개구진 아기 고양이 마리, 툴루즈, 베를리오즈가 품위 있는 고양이로 자라나도록 가르치며 보살핍니다. 툴루즈는 쫀득한 발바닥으로 그림을 그리고, 베를리오즈는 통통 피아노를 치고,..
2017.9. 앵두 보리 호두, 야옹이, 야시카 T3, 코닥 포트라 160  2017.9. 앵두 보리 호두, 야옹이, 야시카 T3, 코닥 포트라 160 딱 하나 남아서 아껴둔 필름이었고, 또 얼른 쓰고 싶은 필름이었다. 좋은 필름으로 둥이들의 예쁜 한 때를 잘 담아내고 싶었다. 마음만 앞서서 서둘러 셔터를 계속 눌렀고, 서두른 만큼 아쉬움이 많다. #. 앵두와 보리와 호두, 두 달 보름 무렵. 아직 1킬로그램이 안 됐던가, 조금 넘겼던가. 주전자에 그을려서 꼬불꼬불해진 보리의 수염도, 피아니스트라며 웃었던 호두..
2017.9. 야옹이 가족, 앵두 보리 호두, 야시카 T3, 후지 C200 2017.9. 사무실 그리고 집, 야시카 T3, 후지 C200    #. 서촌 사무실. 길친구 야옹이와 아가 넷. 아기들이 삼개월 됐을 무렵.  야시카 T3를 마련했다. 손에 익지 않아 사진이 서툴다. 흔들린 사진이 많지만 야옹이와 아가 넷이 모두 함께 있던 때를 지우지 못한다. 설렜고 미안하고 마음이 아려 꺽꺽 울었던 날들. 그리운 야옹이 가족과 함께 보낸 9월의 날들. 노랑이와 반달이는 별이 되었고,..
2016.12.~2017.6. 군산, 야옹이와 호돌이, 골드스타 G7, 코닥 영화용 필름 비전3 200T 2016.12. 군산. 2017.1~6. 서촌 사무실 길친구 야옹이와 호돌이.골드스타 G7, 코닥 영화용 필름 비전3 200T, 캐논 FD 50mm F1:1.8 렌즈.#.군산#.사무실, 길친구 야옹이와 호돌이. 그리고 노랑이도. 
2016.11.20. 서촌, 골드스타 G7, 아그파 비스타 플러스 400 2016.11.20. 서촌골드스타 G7, 아그파 비스타 플러스 400캐논 FD 50mm F1:1.8 렌즈#.사무실동네 대장이었다던 흰둥이. 어디서 험하게 다투는지 늘 다쳐서 오곤 하던 흰둥이. 입이 아파서 볼이 볼록히 부었던 흰둥이. 닭고기 먹고 일하는 자리 아래 가만히 누워 졸다 가곤 했던 흰둥이. 보고 싶은 흰둥이. #.박노수 미술관
2016.10.27. 노란우산, 벨로주, 골드스타 G7, 아그파 비스타 플러스 400 2016.10.27. 노란우산, 벨로주 골드스타 G7, 아그파 비스타 플러스 400 캐논 FD 50mm F1:1.8 렌즈   부름과 함께,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을 받고 김목인과 시와의 노래를 넘치게 들었다.  합정을 걷다가 그림책카페 노란우산에서 쉬었다. 읽고 싶었던 그림책을 여러 권 읽고, 갖고 싶은 그림책이 몇 권 있었는데 망설이다 집지 못했다. 곧 다시 가서 사 와야지 했는데, 바쁘다 바쁘다 하며 겨울이 되어 버렸다...
2016.9.26. 용문역, 골드스타 G7, 후지 W 포토 200 2016.9.26. 용문역골드스타 G7, Walgreen 후지 W 포토 200캐논 FD 50mm F1:1.8 렌즈  어디에 가려고 연차를 냈는데 일이 취소됐다. 붕 뜬 시간이 어쩐지 아쉽기도 해서, 기차를 오래 타고 책 읽고, 커피 한 잔 마시고 돌아오는 나들이를 하고 싶었다. 경의선을 타고 윤성희 작가의 소설을 읽었다. 용문역에 내려서 마을 조금 걷고 작은 카페에서 커피 한 잔 마시고 돌아왔다. 돌아오는 길, 나는 소설을 읽고 옆 자리에 ..
2016.2.18. 아기새들이 봄을 두고 갔다 날이 덜 춥다. 예쁜 친구들이 봄을 두고 갔나 보다. 남쪽에서 봄을 몰고 온 아기새들을 만났다. 스물일곱, 스물다섯, 열아홉 둘과 종일 종알거렸다. 스물이 되고 서른이 되어도, 언제나 내 예쁜 아기새들. 이곳에서 잘 자라서, 그게 내가 청자에 준 선물이라고 생각한다는 민지의 이야기를 전해들었다. 마음이 왈칵 허물어져서 눈이 시렸다. 그랬다. 그것만으로 넘치게 충분했다. 넘치게 고마웠다. 술친구할 나이를 먹는 꼬꼬마들이 는다. 내가 가난하고 붐벼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