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담고/토이카메라

2015.12.~2016.3. 로모피쉬아이1, 코닥 골드 200 2015년 12월, 그리고 2016년 3월.로모피쉬아이1, 코닥 골드 200지난 겨울, 율빈이와 정선 나들이 중 마지막으로 남은 사진. 해묵고 자그만 정선목욕탕이 정겹고, 옆에 발걸음 맞추는 동생이 더 정겹던 하루. 신촌에 살 때 171 버스를 환승하던 아현동. 오래된 마을 풍경이 친근하고, 허물고 새로 솟는 풍경이 또 애잔했던 길. 순이 돋던 늦겨울부터 오늘은 꽃순에 얼마나 살이 올랐나, 얼마나 피었나 살피는 출근길이 좋았다. 목련이 쏟..
2014.2~3. 서울과 서귀포, 엑시무스, 후지 컬러 C200 2014년 2월~3월, 엑시무스, 후지 컬러 C200.가방에 넣고 다니면서 생각날 때 짬짬이 찍었다. 일도, 놀이도, 만남도, 마음먹고 하려니 더 어렵다. 시간만 믿지 말고 일상에, 몸에 스며야 하는데. 정동길부터 타박타박. 하나 언니와 나들이한 서귀포. 가만가만 마음을 알고 챙겨준다. 마음을 나는 언제 다 돌려줄 수 있을까.
2014.2. 엑시무스, 투도르 200 2014년 2월, 엑시무스, 투도르(Tudor) 200.산방산에서. 아이들 손에 카메라를 쥐어주었다. 더울 정도로 맑은 날이었는데 색감이 어딘가 창백하다. 서울 출장 갔다가 비행기 표가 없어서 하룻밤 발이 묶였다. 그덕에 허정허정 인사동도 걷고. 운이 좋아 박수근전도 보고.밀레의 그림을 보고 나서 하느님 저도 커서 밀레처럼 좋은 그림을 그리게 해주세요 기도했다는 꼬마 시절의 박수근 화가 이야기에 마음이 간질간질했다.
2014.1.25. 김영갑갤러리 두모악, 엑시무스, 럭키 슈퍼 200 2014.1.25. 엑시무스, 럭키 슈퍼 200. 1.2년 만에 토이카메라 손에 쥐고 나간 마실길. 필름 현상이 오래 걸린다 해서, 기다리는 5일 동안 마음이 설렜다. 소박하지만 마음이 따땃한 시간. 현상까지 기분좋은 기다림. 좋은 기운으로 힘을 얻는 일상. 필름도, 필름스캔도 자꾸 값이 올라서 슬프지만 맛있는 밥 먹은 셈 치고 조금은 사치스런 장난질은 앞으로도 계속할 테다.2. 김영갑갤러리에 가고 싶어한지 만 십 년. 이제야 충동적으로 다..
2012.7.~12. 엑시무스, 아그파 비스타플러스 200 2012년 7월~12월, 엑시무스, 아그파 비스타플러스 2001. 2012년 7월. 중문에서 서귀포 넘어가던 길. 일행들 먼저 보내고 지은이와 느지막히 달리던 길. 이날 대정까지 달렸지. 2. 2012년 11월. 아이들 학교에 다녀온 날. 아침 일찍 영평에 다녀오고, 이른 출근에 잠깨러 커피도 사먹고. 3. 2012년의 진로캠프. 함덕고 견학을 하고 들른 함덕 바다. 눈물 쏙 빼게 추웠다. 점심 먹으러 간 중국집...
2012.6.~9. 엑시무스, 코닥 칼라플러스 200 2012년 6월. 헤이리. 9월. 함덕 하이킹. 엑시무스, 코닥 칼라플러스 200.1. 2012년 6월 어느 날. 헤이리에서. 출장으로 갔던 날이었는데 휴대폰 배터리는 방전되고 시계도 없고. 엽서 파는 곳에 정신이 팔려서 일행들을 놓쳐버리고 당황했던 기억이 난다. 결국 구경도 제대로 못하고 입구 근처만 뱅뱅 돌아서 아쉬웠던 곳. 잘 보지 못해서 그랬겠지만, 알록달록한 풍경 주변으로 휑하고 어수선한 공터..
2012.5.27. 이호해변과 용담해안도로, 엑시무스, 아그파 비스타 플러스 200 산책 삼아 두 시간 정도 이호해변부터 용담해안도로까지 타박타박 쏘다녔다. 2012년 5월 27일. 오후 5시부터 7시 사이. 엑시무스, 아그파 비스타 플러스 200 (Agfa vista plus 200) 언젠가부터 그곳을 거닌 발을 인증샷으로 남기는 버릇이 생겼다. 토이카메라가 이렇게 섬세했었나. 이번 사진들은 모래알 한 알 한 알, 자갈 위 흘러간 물빛들, 파도의 두께가 세세히 표현되어 무척 맘에 들었다. ..
2012.4.~5. 엑시무스, 미쯔비시 슈퍼 MX200 2012년 4월~5월, 토이카메라 엑시무스, 미쯔비시 슈퍼 MX200(Eximus, Mitsubishi super MX200)   매월 아이들과 함께하는 소풍. 4월의 소풍은 잔디썰매와 카트 타고 슝슝 놀았다. 신나게 놀고 까르르 웃는 아이들 모습은 반짝반짝, 제일 예쁘다. 5월은 날씨가 따뜻했고, 한 시간이고 두 시간이고 걷기 좋았다. 해변도로를 따라 이호해수욕장까지, 이호에서 다시 집으로 한참, 한참 걸었다.  영화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