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담고

2016.9.24. 하늘공원, 골드스타 G7, 아그파 비스타 플러스 200 조금 휘청거린 날이었다. 안에 있으면 더 가라앉을 것 같아 밖으로 나왔다. 억새길이 좋다 좋다 했던 오래 전 기억이 나 하늘공원을 걸었다. 아직은 덜 피어난 억새와, 서로를 찍고 또 찍는 사람들. 하늘거리는 코스모스들. 멀리서 쿵쿵 울리는 노랫소리. 지는 해. 물드는 강. 걷는 일로 중심을 조금씩 찾아간다. 아그파의 색이 부쩍 좋다. 서른의 오르내리는 날들을 찬찬히 걷고, 챙겨 담는다. 2016.9.24. 하늘공원골드스타 G7, 아그파 비스타 플러스..
2016.9. 서촌, 골드스타 G7, 아그파 비스타 플러스 200 이제 진짜 가을 하늘이구나 싶어 점심 대신 몽글몽글한 구름 아래 한참 앉았던 때. 종로도서관에 책을 반납하고 사직동 그 가게나 공존에서 차 마시고 들어가면 점심 시간이 딱 끝난다. 이따금 넋놓고 앉을 수 있어 아끼는 작은 골목들이 오래 오래 자리를 지키기를. 오래 오래 내 자리다, 우리 자리다 싶은 곳이 남아 있기를. 쨍한 해를 마주하고 찍으니 같은 하늘이어도 바다색. 마음이 폭 놓이는, 사직동 그 가게. 화창한 날씨인데 실내에서 찍으니 비올 것 같..
2016.8. 제천, 골드스타 G7, 아그파 비스타 플러스 200 제천에서 일하는 동안 카메라를 갖고 갔지만 사무실 앞 호돌이 사진 하나 남았다. 마음이 뭐 그리 바빴을까. 더웠고 밤을 밝혔고 붐볐던 8월이었다. 몇 안 되는 사진에 지난 여름이 아스라하다. 여덟 시, 출근 버스를 기다리는 세명대 기숙사 마당. 잔디를 가로질러 뛰어가던 고라니를 잊을 수가 없다. 높은 산 숲 같은 곳곳이, 노루가 앉아놀던 제주대 잔디밭도 닮아 학교에 앉아 있으면 어린 날 생각이 많이 났다. 늘 씩씩하게 서 있는 팔팔년생 호돌이나는 토..
2016.6. 춘천과 서울, 골드스타 G7, 후지 컬러 200 물이 그리워 공지천을 찾았다. 바다 대신 강을, 오리 대신 오리배를, 사람 대신 풍경을. 한 달에 필름 하나, 꼭 그만큼만 스스로 챙기고 살겠다고 걷는다. 사는 일이 어느 날은 멈춘 것도 같았는데, 천천히 그리고 찬찬히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2016.6.춘천과 서울골드스타 G7, 후지 컬러 200춘천 공지천 서..
2016.5.~6. 춘천과 서울, 골드스타 G7, 아그파 비스타 플러스 400 요즘은 아그파 필름이 좋다. 코닥의 따뜻함과는 질감이 다른, 무심한 따뜻함이 좋다. 2016.5.~6. 춘천과 서울골드스타 G7, 아그파 비스타 플러스 4005월, 춘천 김유정역 실레마을 서울, 비단콤마에서 만난 제주의 토마 남산도서관 가는 길 춘천 운교동, 봉의초등학교
2015.12.~2016.3. 로모피쉬아이1, 코닥 골드 200 2015년 12월, 그리고 2016년 3월.로모피쉬아이1, 코닥 골드 200지난 겨울, 율빈이와 정선 나들이 중 마지막으로 남은 사진. 해묵고 자그만 정선목욕탕이 정겹고, 옆에 발걸음 맞추는 동생이 더 정겹던 하루. 신촌에 살 때 171 버스를 환승하던 아현동. 오래된 마을 풍경이 친근하고, 허물고 새로 솟는 풍경이 또 애잔했던 길. 순이 돋던 늦겨울부터 오늘은 꽃순에 얼마나 살이 올랐나, 얼마나 피었나 살피는 출근길이 좋았다. 목련이 쏟..
2014.2~3. 서울과 서귀포, 엑시무스, 후지 컬러 C200 2014년 2월~3월, 엑시무스, 후지 컬러 C200.가방에 넣고 다니면서 생각날 때 짬짬이 찍었다. 일도, 놀이도, 만남도, 마음먹고 하려니 더 어렵다. 시간만 믿지 말고 일상에, 몸에 스며야 하는데. 정동길부터 타박타박. 하나 언니와 나들이한 서귀포. 가만가만 마음을 알고 챙겨준다. 마음을 나는 언제 다 돌려줄 수 있을까.
2014.2. 엑시무스, 투도르 200 2014년 2월, 엑시무스, 투도르(Tudor) 200.산방산에서. 아이들 손에 카메라를 쥐어주었다. 더울 정도로 맑은 날이었는데 색감이 어딘가 창백하다. 서울 출장 갔다가 비행기 표가 없어서 하룻밤 발이 묶였다. 그덕에 허정허정 인사동도 걷고. 운이 좋아 박수근전도 보고.밀레의 그림을 보고 나서 하느님 저도 커서 밀레처럼 좋은 그림을 그리게 해주세요 기도했다는 꼬마 시절의 박수근 화가 이야기에 마음이 간질간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