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책읽는지하철

독서유랑, 이상의 집 공부 말고 이상을 스스로 마주했던 적이 언제였을까. 그리고 서촌을 느슨하게 걷는 것도 오랜만이다. 책읽는지하철의 독서유랑단에 참여했다. 7월은 시 유랑. 비가 촉촉한 날, 사람들과 마주앉아 시를 읽었다. 이상이 두 살부터 스무 해 가량 살았다던 집, 이상의 방으로 짐작되는 자리에 앉았다. 그의 이야기를 듣고, 그의 시를 읽고 나누고 캘리그라피를 배웠다. 사람들이 모이니 시집 한 권에서도 저마다 고른 시가 같고 또 달랐다. 하나의 시에서도 마음이 닿는..
필사모임 저마다 읽는 책을 갖고 와 끄적거리는 시간. 다른 사람들은 무슨 책을 읽나, 얘기듣는 시간이 좋다. 내 책을 읽고, 쓰고, 사람들의 책을 듣는다. 대여섯 권의 책을 읽는 기분이다. 고래와 돌고래가 친구가 된 동화책을 필사하는 분이 있는데, 매주 둘이 나누는 이야기를 듣는 시간을 기다린다. 이날은 파리 여행을 간 돌고래가 그리운 친구 고래에게 쓴 편지를 들었다. 2016.3.17.목요일 저녁 7시 반부터 9시 반,필사모임 @합정 허그인
필사모임 봄이 오니 사람들이 조금 더 움직여서 그럴까. 작은 방이 꽉 차게 모였다. 익숙한 사람과 새 사람의 호흡이 섞여, 어색한 듯 설렌 듯, 오늘도 잔잔한 봄밤. 2016.3.10.필사모임 @허그인목요일 7시 반부터 9시 반까지.필사모임을 한 뒤로 소설도 시도 노랫말도 주간지도, 마음에 닿으면 베껴적었다. 필사가 버릇으로 붙는다. 연습장에 수첩에 이면지에 틈틈이 적다가 요즘은 종이컵에도 적는다. 사무실에 앉아 숫자들에 끙끙거리다가 숨고르는 틈에 한글을 꾹..
필사하는 겨울 12월부터 2월 마지막 주 어제까지 열 번의 필사모임이 목요일 저녁마다 열렸다. 한 주를 빠지고 아홉 주를 채웠다. (개근을 못 해서 아쉽다.) 책을 읽고 쓰고 낭독하며 잔잔하고 따뜻한 밤을 맞았다. 여러 날의 밤 덕분에 마음에 온기가 스몄다. 별스럽지 않아도 여러 날의 흔적들로 나는 어딘가 발을 붙이고 지내는 것 같았다. 이 겨울이 괜찮았다. 끄적이는 일이 좋아 소설도 시도 산문도 노랫말도 혼자 좋은 대로 베껴 적었다. 세 달 사..
김숨, 바느질 하는 여자 필사모임 여섯째 날. 책 이야기 생각 이야기 사람 이야기 고민 이야기를 두런두런 나누는 시간이 좋다. 보통 끝나던 시간보다 한 시간을 훌쩍 넘겼다. 긴 이야기에 못 맺은 생각을 혼자 잇다가 두 정거장을 네 정거장 지나서 내렸다. 지나온 만큼 걸었다. 봄이 오셨다는데 아직은 툭툭 터진 손이 아렸다. 베껴쓴 이야기에 사람이 생각나서 속도 조금은 아렸다. 만약에, 조선후기에 내가 태어났다면 삯바느질하고 이야기책 필사하며 생계를 이었을 거라고 혼자 생각했던..
필사 책을 베껴쓰는 일을 좋아했다. 마음에 닿는 문장을 꾹꾹 눌러쓰며 베끼다 보면 그 문장들이 내것이 된 것 같았다. 문장을 오래 매만질 수 있었다. 내가 문장이 된 것 같았고, 나도 그런 문장을 만들고 싶었다. 토요일 밤이나 일요일 오후면 허정허정 걷다가 봄이나 콩삼이나 왓집에 가서 좋아하는 커피에, 좋아하는 문장에, 한 주를 맺고 한 주를 충전했다. 한 주의 작은 외출이 꽤 힘이 됐다.   지난 겨울부터 일 년을 손을 놓았다. 시간이 없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