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필름카메라

2018.6.~7. 골드스타 G7, 아그파 비스타 플러스 400 2018.6.28.~7.4.  골드스타 G7, 아그파 비스타 플러스 400. 캐논 FD 50mm F1:1.8 렌즈.
2018.6. 골드스타 G7, 후지 C200 2018.6.23.~6.28.  골드스타 G7, 후지 C200. 캐논 FD 50mm F1:1.8 렌즈.
2018.6. 야시카 T3, 코닥 컬러플러스 200 2018.6.5.~6.6. 야시카 T3, 코닥 컬러플러스 200.
2018.6. 야시카 T3, 아그파 비스타 플러스 200 2018.6.3. 야시카 T3, 아그파 비스타 플러스 200.
2018.6. 야시카 T3, 후지필름 프로플러스Ⅱ 200 2018.6.2~6.9.야시카 T3, 후지필름 프로플러스Ⅱ 200.
2018.3.~2018.5. 야시카T3, 코닥 컬러플러스 200 2018.3.~5.야시카T3, 코닥 컬러플러스 200. 삼월의 이화여대. 앵두 보리 호두 송이. 하양이와 찰리. 
2017.10.~2018.3. 야시카T3, 후지컬러 100 2017.10.~2018.3.야시카T3, 후지컬러 100. 앵두와 보리가 처음 집에 오고 쌍둥이라 부르다가, 막내 호두가 일주일 지나 집으로 오며 삼둥이가 되었다. 한 배에서 난 친구들을 삼둥이라 부르다가, 한 달 남짓 지나 야옹이의 딸 송이가 병을 치료하고 함께 살면서 삼둥이들은, 송이는, 이렇게 안부를 묻는 일은 어쩐지 아픈 말이었다. 다같이 둥이, 하고 대명사를 짓기로 했다. 둥이들이 있는 집. 지난 가을, 어린이 앵..
2017.9. 앵두 보리 호두, 야옹이, 야시카 T3, 코닥 포트라 160  2017.9. 앵두 보리 호두, 야옹이, 야시카 T3, 코닥 포트라 160 딱 하나 남아서 아껴둔 필름이었고, 또 얼른 쓰고 싶은 필름이었다. 좋은 필름으로 둥이들의 예쁜 한 때를 잘 담아내고 싶었다. 마음만 앞서서 서둘러 셔터를 계속 눌렀고, 서두른 만큼 아쉬움이 많다. #. 앵두와 보리와 호두, 두 달 보름 무렵. 아직 1킬로그램이 안 됐던가, 조금 넘겼던가. 주전자에 그을려서 꼬불꼬불해진 보리의 수염도, 피아니스트라며 웃었던 호두..